Google Adsense




SCP-786 : 12배 깔대기 SCP 재단 번역

일련번호 : SCP-786
분류 등급 : 안전(Safe)
별명 : 12배 깔대기(Funnel Factor Twelve)
영어판 원문 : http://www.scp-wiki.net/scp-786




SCP-786이 발견되었을 당시의 모습



특수 격리 절차(Special Containment Procedures)

SCP-786은 자체적인 의지를 가지고 있지 않으며, 대상이 일으키는 이상 현상은 안전하고 예측 가능하다. 따라서 대상은 19 기지의 안전 보관고에 통상적인 감시 대책 하에 둔다. 그러나 보관고가 해충 등의 위협에 노출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보관고는 곤충, 설치류 및 기타 소형 동물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봉인해야 하며, 두 달마다 한 번씩 소독한다.


설명(Description)

SCP-786은 고밀도의 █████████ 중합체로 만들어진 커다란 깔대기이다. 대상은 넓은 주입구 아래쪽 겉면에 "8온스"라는 부호가 찍혀 있는 등 모든 면에서 평범한 주방용 깔대기와 똑같이 생겼으나, 넓은 입구의 직경이 1.14m이고 좁은 입구의 직경은 9.50cm이다. 대상의 내부 용량은 408.8리터이며, 이는 대상에 쓰여진 8온스라는 용량에 비해 1730배(약 12³배)의 부피를 가지고 있음을 나타낸다.

SCP-786 내부의 간단한 시각적 조사만으로도 대상의 특이한 성질을 즉시 알 수 있다. 어느 입구에서 들여다봐도 대상의 반대쪽 끝은 이쪽 입구와 같은 지름을 가진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대상은 완전한 원기둥처럼 느껴진다. 즉 반대쪽 끝의 풍경은 확대되거나 축소된 것처럼 보인다. SCP-786을 통과한 모든 물체는 깔대기의 어느 입구로 들어왔는지에 따라 물리적 크기가 12배로 확대되거나 축소되게 된다. 이 변화는 다시 반대 방향으로 대상을 통과하지 않는 한 영구히 지속된다.

대상의 병목을 따라 공간이 "끼어서" 통과한 물체의 실제 크기는 변하지 않지만 변화한 것처럼 보이게 된다는 가설이 제기되었다. 이로 인해 살아있는 생물이 SCP-786을 통과하더라도 줄어들거나 커진 크기에도 불구하고 뚜렷한 지장이 없이 생존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인간을 이용한 실험에서 실험 대상들은 건강에 문제가 없었을 뿐만 아니라 뇌용량이 확실히 감소하였음에도 지적 능력이 퇴화하지 않았다. 대상 자체도 12배로 커진 것으로 보이지만 그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고, 대상이 자기 스스로를 통과할 수 있어 보이지는 않는다.



SCP-786을 통해 보이는 모습

대상의 각 입구의 크기로 인한 제한 탓에 직경이 1.14m를 초과하는 물체는 대상을 통해 축소될 수 없고 9.5cm를 초과하는 물체는 확대될 수 없다. SCP-786을 이미 통과한 물체, 특히 생물이 같은 입구로 다시 통과하는 것은 [편집됨] 사태를 일으켰기 때문에 권장되지 않는다.

SCP-786은 당시 4개월 전에 문을 닫은 유통상가의 폐쇄된 지하 주차장에서 발견되었다. 해당 구역을 꼼꼼하게 수색한 결과 12분의 1 크기로 축소된 혼다 1989 CB-1 CB400F 모델의 오토바이가 발로 밟힌 듯한 잔해가 발견되었다. 추적 결과 해당 오토바이의 주인은 이틀 전에 마지막으로 목격된 이후 행방이 묘연한 █████ 씨로 밝혀졌다. █████ 씨가 어떻게 SCP-786을 소유하게 되었는지, 그가 왜 오토바이를 타고 대상을 통과했는지, 혹은 궁극적으로 그가 어떻게 되었는지는 알 수 없다.

SCP-786은 이전에 [데이터 삭제] 바퀴벌레와 연관된 사고를 일으킨 원인이었으며, 이는 절대로 다시 있어선 안 될 일이다.




번역자의 사족 : 벌레 전차 때문에 번역하게 된 항목입니다. 뭐 12배라서 좀 포스는 떨어집니다만...
참고로 12배는 아마도 걸리버 여행기에서 따온 숫자.

해당 SCP의 원소유자인 █████ 씨가 어떻게 되었는지 상상해 보는 것이 묘미입니다. 오토바이가 발에 밟힌 잔해로 발견되었으니 대충 최후가 짐작이 되네요. 깔대기를 통과해서 12분의 1 크기로 줄어들었다가 우연히 들어온 사람에게 밟혀서 요단강 익스프레스 티켓 끊으셨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어느 정도 바닥에 잔해가 남은 오토바이와는 달리 █████ 씨의 몸은 피떡이 되어 신발 밑창에 달라붙어서... [편집됨].

또 막줄 보면 왜 특수 격리 절차에 곤충이나 설치류 등 작은 동물들을 접근하지 못하게 하라고 되어 있는지가 나옵니다. 아마 바퀴벌레가... 크흠.


+ 벌레 전차의 주인공 전차병들은 아마 두 번은 통과해야 할 것 같은데...(사실 두 번 통과해도 겨우 144배;;이니 잘해봐야 수십cm 크기나 될 겁니다. 개미보다도 작은 것보단 낫겠지만요.)
같은 입구로 두 번 들어가지 말라는 경고가 있으니 아마 안 될 겁니다. 불쌍해라.

덧글

  • JSA 2015/05/01 18:24 #

    음 어... 저기다 고속수복재를 넣으면 12배로 뻥튀기되나여? 필요한데...
  • Kalaheim 2015/05/01 19:06 #

    네? 그게 뭔가요? 그리고 확대하려면 직경이 9.5cm 미만이어야 합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Google_Search

사용자 정의 검색

Google Adsense(Widget)

WBD Chatbot Framework



Loading...




심즈3 위젯

Donate Banner

마키시의 이웃들 위젯

마우스오른쪽금지